분산형 거래소 DEX가 가져올 새로운 암호화폐 관리법

0

암호화폐의 트레이드를 위해서는 거래소를 이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거래소를 분류해보면 운영 주체가 있는 중앙집권형 거래소 외에 DEX(Decentralized EXchange)라고 하는 분산형 거래소가 있다. 중앙집권형 거래소에서는 비트코인 절도나 암호화폐 유출 사건 등 불투명한 운영이나 관리체계, 해킹으로 인한 사건이 계속 되었다. 이런 상황이기 때문일까? 분산형 거래소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여기에서는 분산형 거래소의 개요와 장단점, 장래성 등에 대해 살펴본다.

분산형 거래소란?

분산형 거래소에 대해 설명하기 전에 우선 비교대상이 되는 중앙집권형 거래소부터 소개한다. 암호화폐의 트레이드에는 일반적으로 운영 주체가 있는 중앙집권형 거래소가 이용되고 있다. 해외를 포함하면 무수히 많은 거래소가 존재하지만 대표적인 것으로 한국에는 업비트, 빗썸 등의 거래소가 있고 해외에는 바이낸스, 비트렉스, 코인베이스 등의 거래소가 있다.

거래소를 이용할 때는 웹 서비스를 이용하듯이 브라우저에서 거래소 웹 사이트에 액세스하여 유저 등록하고 계정을 만든다. 각 거래소는 위법 거래나 탈세를 방지하고자 본인 인증을 강화하고 있어 본인 인증서를 제출하고 거래소의 확인을 통과한 후에야 거래가 가능하다. 그리고 법정통화나 암호화폐를 거래소에 우선 송금하여 거래소에 자금을 맡긴 상태에서 거래가 가능해진다.

반면, 분산형 거래소에는 운영 주체가 없고 네트워크를 구성하며 ‘노드’가 거래소의 시스템을 형성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CryptoBridge, EtherDelta, Bitshares, OpenLedger 같은 거래소가 있다.

CryptoBridge와 OpenLedger는 분산형 금융 플랫폼, EtherDelta와 Bitshares는 분산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인 이더리움의 네트워크로 각각 구성되어 있고, 모두 노드 상에서 자율적으로 동작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들 프로그램은 스마트콘트랙트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그 실체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해도 좋을 것이다.

분산형 거래소는 지금까지의 웹 서비스와 명확하게 다르다. 어딘가에 하나의 운영 주체가 있고 시스템 상에서 거래소의 프로그램이 움직이고 있는 것이 아니다. 분산형 거래소에는 운영 주체가 없다. 거래를 할 때 필요한 것은 실질적인 암호화폐를 넣어둔 지갑만 있으면 되고 본인 인증도 필요 없다. 그러면 유저 자신이 항상 자금을 관리할 수 있다.

분산형 거래소의 장점

중앙집권형 거래소를 타겟으로 한 해킹 사건이 계속 일어나고 있다. 그런 가운데 분산형 거래소를 이용하는 최대 장점은 거래소에 자금을 맡길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지금까지도 중앙집권형 거래소를 이용할 때도 거래소에 많은 자금을 맡긴 채로 하지 않고 유저의 지갑에 암호화폐를 이동시켜 보관하는 것이 권장되어 왔다. 그러나 거래소에 맡긴 채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유저도 적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분산형 거래소에서는 비밀키를 자신이 관리해야 하지만 자금을 자신의 관리 하에 둘 수 있다.

나아가 분산형 거래소의 프로그램이 오픈소스라면 코드를 읽어 거래 처리 과정을 파악할 수 있다. 코드를 읽을 수 없어도 코드를 읽을 수 있는 사람들의 견해를 알면 거래소를 감시하고 그 거래소를 이용할지의 여부를 유저 자신이 판단할 수 있다. 해외 일부 국가에서는 중앙집권형 거래소도 다수는 금융기관에 등록해서 정보를 공개하고 감사를 받는 등 유저 보호에 노력하고 있지만, 코드를 유저가 읽는 것만으로 감시할 수 있는 ‘궁극적인 투명성’을 실현하는 데까지는 아직 미치지 못한다.

또, 분산형 거래소에는 중앙집권형 거래소가 강화하고 있는 본인 인증의 수고가 필요 없다. 해외 거래소나 다수의 거래소를 이용할 경우에 각 거래소에 개인 정보를 제출하는 것은 번거로울 뿐 아니라 개인 정보가 유출될 우려도 있다. 그러나 원래 본인 인증이 필요 없다면 그런 우려는 생기지 않는다.

분산형 거래소의 단점

분산형 거래소에는 장점도 많지만 단점도 존재한다. 운영 주체가 없어 유저 자신의 책임 하에 지갑 열쇠를 관리해야 하며 문제가 생겼을 경우 해결이 어렵다. 특히 비밀키를 잊어버리면 비밀번호를 복원하는 수단이 없다.

또 거래할 때는 주문 등의 처리 하나하나가 블록체인에 기록된다. 그래서 중앙집권형 거래소에서는 들지 않았던 소소한 수수료가 든다. 거래소에 따라서는 거래가 같은 블록체인 상의 암호화폐 간에만 한정되어 달러나 원화와 같은 법정통화와 거래할 수 없다. 또 분산형 거래소가 아직 일반적으로 보급되지 않은 것도 단점이다.

암호화폐를 자기 책임 하에 관리하는 것이나 블록체인에 관련되는 수수료의 구조는 복잡하다. 그러나 자금이 안전하게 유저 관리 하에 있고 본인 확인에 따르는 문제가 없고 또 오픈소스화로 투명성이 확보된다면, 분산형 거래소는 중앙집권형 거래소가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혁신적인 시스템이 될 수 있다.

중앙집권형 거래소와 분산형 거래소의 미래

거액의 암호화폐 유출 사건 이후 유저가 암호화폐를 자신이 직접 관리하는 하드웨어 지갑이나 분산형 거래소가 주목을 모으고 있다. 한편 분산형 거래소가 폭넓게 보급되기까지는 아직 시간이 필요하다.

다만 분산형 거래소와 중앙집권형 거래소는 완전히 배타적인 관계가 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법정통화 취급이라는 점에서 법정통화를 암호화폐로 교환하는 수단으로서 중앙집권형 거래소의 존재 의의는 없어지지 않는다. 암호화폐 간의 거래는 서서히 중앙집권형 거래소에서 분산형 거래소로 바뀌어 갈지라도 말이다.

분산형 거래소는 암호화폐의 근저에 있는, 중앙집권적 사상을 가지지 않는 ‘자유로운’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암호화폐가 일반화되어 중앙집권형 거래소가 보급되면서 다양한 문제가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분산형 거래소가 어떻게 보급될지 향후 그 귀추가 주목된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