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가 사회문제 해결한다?!

0

빈곤 문제의 해결이나 국가간 격차 해소 등을 목표로 하는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에 참여하는 움직임이 전 세계에 확대되고 있다. UNEP(유엔환경계획)는 국가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유지하면서 빈곤 문제 등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핀테크를 중심으로 한 기술이 열쇠를 쥐고 있다고 지적한다.

핀테크는 경쟁 시장의 확대, 효율화와 고속화 및 자동화에 의한 비용 절감, 경제 시스템의 분산화를 촉진함으로써 빈곤에 처한 국가나 지역을 구제하고 사람들에게 희망의 손을 내미는 존재가 될 수 있다.

 SDGs의 탄생 배경 

SDGs는 경제 격차나 빈곤, 지구온난화 등 심각해지고 있는 지구환경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2015년 UN이 채택한 것이다. 지속 가능한 개발을 위한 목표를 내걸고 2030년까지 전 세계가 목표로 하는 17개의 목표와 타겟이라고 불리는 169개의 항목을 정의해놓고 있다. 경제, 사회, 환경의 3분야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전 세계 국가나 기업이 실현을 위한 시책을 제시하고 있다.

 핀테크에 의한 사회문제 해결 활동 

UNEP는 지속 가능한 개발을 실현하기 위해 핀테크 활용 관련 보고서를 2016년 12월에 발행했다. 거기에는 ‘금융 업계에서 기술을 사용하는 것은 새롭지 않지만 블록체인, IoT, 인공지능 같은 기술을 조합하여 지금까지 없었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여 다음 단계로 나아갈 수 있다. 이러한 기술을 잘 도입하여 지속 가능한 개발의 확대가 가능해진다’고 언급되어 있다.

암호화폐 분야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은 정보 조작이 실질적으로 불가능하다는 특징이 있어 정부의 정보 인프라에 그 기술을 도입하여 결과적으로 부정이나 부패를 방지한다는 목적이 있다. 아프리카의 가나에서는 블록체인으로 토지등기를 실시하겠다고 한다. 위성사진, GPS 정보, 등기문서 등을 블록체인으로 연결하여 토지 소유자를 특정하여 기록하고 공공적인 정보로서 누구나 볼 수 있도록 한다. 토지 소유를 둘러싼 분쟁이나 부정 거래가 계속 되었던 가나에서 이런 사회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으로 기대되고 있다.

 ‘금융포섭’을 목표로 도전한다 

지속 가능한 개발을 목표로 하는 움직임이 전 세계에서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금융포섭(Financial Inclusion)’의 관점에서도 핀테크에 대한 기대가 크다. 금융포섭이란, 금융 서비스에 접근할 수 없었던 사람이나 사업자에게 금융 서비스를 보급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전 세계에 은행계좌가 없는 사람, 금융 기관에 접근할 수 없는 사람의 수는 대략 17억 명에 이른다고 한다.

근저에는 ‘본인확인 서류’의 문제가 있다. 한국에서는 태어나자마자 호적에 등록되고 나중에는 주민등록증도 나온다. 하지만 이런 것이 다른 모든 나라에서 당연한 것은 아니다. 자신을 증명하는 수단을 갖고 있지 않아 의료나 교육, 금융 등 기본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사람이 개발도상국이나 분쟁 지역에는 아직도 많이 있다. SDGs도 목표의 하나로 ‘2030년까지 모든 사람들에게 출생등록을 포함한 법적 신분증명을 제공한다’는 것을 내걸면서 본인확인 서류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사회과제의 해결을 위한 활동이 전 세계에서 다양한 형태로 진행되고 있고 핀테크도 이러한 흐름에 한 가지 방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