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와서 묻기 민망한 ‘핀테크가 뭐지?’

0

 

금융(Financial)과 기술(Technology), 이 2가지 용어를 조합해 만들어진 조어인 핀테크(Fintech)는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장 큰 산업 분야 중 하나다. 핀테크와 관련해 초창기 서비스라고 하면 가계부 앱이 있었고 요즘에는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 그리고 인공지능 투자 서비스 등이 있다. 기존의 금융 산업을 혁신하고 있는 핀테크는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의 생활을 바꿔놓을 것이다. 여기에서는 업계 관계자뿐 아니라 일반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핀테크에 대해 소개한다.

 핀테크의 역사 

핀테크라는 용어는 2015년 무렵부터 사용되기 시작해 지금은 산업 전반에 널리 일반화되어 있다. 핀테크의 시작은 미국 리먼 쇼크가 큰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리먼 쇼크에 의해 금융 업계에서 우수한 인재가 대량으로 빠져나오면서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그들이 IT 업계에 들어가 금융이 안고 있는 단점인 ‘알기 어려움’이나 ‘사용하기 어려움’의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기술을 만들었다. 그리고 스마트폰의 보급과 기존에 축적된 데이터 활용이 가능해진 점, 인공지능의 발달 등으로 인해 핀테크의 보급이 진행되었다.

편의상 여기에서는 기존의 금융을 알기 쉽게 하는 것을 핀테크 1.0, 그리고 기존 금융의 틀에서 완전히 다른 경제를 만들어내는 새로운 개념의 기술(가상화폐 등)을 핀테크 2.0이라고 부르기로 한다.

 해외의 핀테크 

해외로 눈을 돌리면 한국은 핀테크 분야에 있어 다소 뒤쳐져 있다고 할 수 있다. 한국은 금융기관의 정비가 지나치게 철저하기 때문이다. 한국과 달리, 해외에서는 민간 기업이 운영하는 금융 서비스가 신뢰를 모으고 있거나 규제가 그다지 심하지 않다는 이유로 인해 한국에서는 생각할 수도 없는 선진적인 서비스가 나오기도 한다.

중국에서는 캐시레스(Cashless)화가 잔행되고 있는데 심지어 길거리의 거지도 전자머니를 받는다. 무인 편의점이 있고 식당에서 얼굴 인증으로 지불할 수 있어 굳이 현금을 갖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미국에서 젊은층에 유행하고 있는 송금 앱은 SNS 느낌으로 이용하도록 되어 있고 채팅 기능을 제공해 활발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다.

 핀테크가 만드는 사회 & 서비스 소개 

현대 사회에서는 사람도 기업도 돈과 무관하게 살아가기는 어렵다. 그리고 금융업계는 지금 인터넷이나 테크놀러지에 의해 형태가 바뀌고 있다. 예전에는 받기 어려웠던 융자를 간단하게 받을 수 있게 되었고 투자 관련 고급 어드바이스를 인공지능에 의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결제할 때는 수수료 없이 웹 상에서 곧바로 할 수 있게 되어 있다. 테크놀러지의 발달에 의해 앞으로는 현금을 갖고 다니는 개념이 없어질지도 모르고, 심지어 금융기관조차 필요 없어지지 않을까 하는 얘기도 나돈다. 핀테크 기술은 앞으로 우리 생활을 바꿔놓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우리 생활을 바꾸고 있는 핀테크 서비스를 살펴보자.

1. 자산운용(투자 등) = 돈을 늘리는 핀테크 서비스

한국에서 투자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진입 문턱이 높다고 느끼곤 하는데, 자산운용에 있어 핀테크 서비스는 그런 진입 문턱을 낮춰주는 역할을 한다. 투자에 관한 알기 어려운 지식을 쉽게 전달해주거나 지금까지 몰랐던 돈을 늘리는 방법(자산운용 방법)을 알려주는 핀테크 서비스가 있다. 구체적으로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 로보어드바이저
투자를 하는 경우, 예를 들어 주식이라면 기업의 실적 등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아무나 시도하기가 어려운 영역이다. 그러나 로보어드바이저라는 인공지능을 이용한 서비스를 사용하면 자신의 나이나 성별 등 몇 가지 질문에 답변만 하면 투자 경향을 판단해준다. 그리고 언제까지 어느 정도의 자산을 늘리고 싶은지를 선택하여 자동으로 투자가 이뤄지도록 해준다.

– 크라우드펀딩
크라우드펀딩은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서비스다. 새로운 도전이나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아무래도 돈이 필요하다. 예전에는 은행이나 투자자에게 자금을 조달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심사를 거치거나 투자자를 만날 수 없는 등의 이유로, 아이디어는 있지만 자금 문제 때문에 실현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이용하면 그 프로젝트나 도전에 대해 응원하는 사람에게 소액으로라도 자금을 모을 수 있다. 크라우드펀딩 서비스에서는 프로젝트 단위로 자금을 제공해준 사람에 대한 사례를 준비할 수 있다. 자금을 제공하는 사람 중에는 단순하게 프로젝트를 응원하는 사람도 있는 반면, 리워드(상품이나 서비스, 배당)를 원하는 사람도 있다.

– 소셜렌딩
소셜렌딩이란 자금을 필요로 하는 기업 등에 개인이 돈을 빌려줘서 배당을 받기 위한 서비스다. 자금이 있다면 더 성장할 수 있는 기업에게 개인적으로 돈을 빌려줘서 기업을 응원하는 것이 가능하고 이자는 그 기업의 매출 중에서 배당받을 수 있다. 돈을 빌린 기업이 파산하는 등의 리스크는 있으므로 건전한 경영을 하는 기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 잔돈투자 서비스
잔돈투자 서비스란 신용카드로 쇼핑했을 때 잔돈(설정한 일정 금액에서 쇼핑액을 뺀 것)을 로보어드바이저에 의해 자동으로 투자로 돌려주는 서비스다. 10,000원으로 금액을 설정하면 쇼핑을 9,000원했을 때 잔돈 1,000원이 자동으로 투자로 전환된다. 이렇게 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자산을 운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2. 자산관리 = 돈을 모으는(관리하는) 핀테크 서비스

자산, 즉 돈을 늘리기 위해서는 돈을 잘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신이 현재 얼마나 갖고 있는지를 모른다면 얼마나 절약해야 할지를 알 수 없다. 투자는 여윳돈(없어도 상관 없다고 생각하는 돈)으로 하는 것이 철칙이라고 하지만 자신의 여윳돈을 모른다면? 가계부를 기록하는 남성은 가계부를 기록하지 않는 남성보다 평균적으로 저축액이 1,000만원 더 많다는 데이터가 있듯이 좀 더 좋은 인생을 위해서는 자신의 자산을 확실하게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자산관리를 간단하게 하는 것뿐만 아니라 돈에 관한 리터러시(활용력)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서비스는 다음과 같다.

– 가계부 앱
가계부 앱은 영수증을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하는 것만으로 관리가 가능한 간단한 앱부터, 지금까지 가계부를 이용하고자 시도했지만 포기했던 사람도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도록 설계된 앱까지 다양한 것들이 있다.

– 저축 앱
저축 앱이란 자동으로 설정한 조건에 맞춰 신용카드 등에서 지불 후의 잔돈(설정한 일정 금액에서 지불 후 잔돈)을 평소 이용하는 계좌와는 다른 저축용 계좌에 저금해주는 서비스다. 잔돈을 저축할 뿐 아니라 자동으로 매월 월급의 얼마를 저축하거나 운동을 빠지면 저축하는 등의 규칙을 스스로 설정할 수 있으므로 즐기면서 일정 금액을 저축할 수 있다.

3. 결제 = 돈을 사용하는(보내는) 핀테크 서비스

핀테크 서비스 중에는 간단히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다. 삼성페이나 카카오페이 등 간단하게 돈을 송금하거나 물건을 구입할 수 있는 서비스가 증가하고 있다. 이런 서비스가 증가함에 따라 지불이나 송금이 좀 더 간단하면서도 저렴하게 가능해진다. 결제 핀테크 서비스 보급이 진행되면 지갑을 갖고 다닐 필요가 없어질지 모른다.
4. 지금까지의 금융 상식을 바꾸는 핀테크 2.0 서비스

핀테크 2.0이란 지금까지의 금융 틀에 얽매이지 않는 새로운 서비스나 생각이다. 명확하게 정의하긴 어렵지만 새로운 경제(돈의 흐름을 만드는) 가능성 있는 서비스를 제시한다. 자주 언급되는 핀테크 2.0의 예로서는 비트코인 등으로 대표되는 가상화폐가 있고 또 유명인의 시간을 판매하는 서비스 등도 있다. 기존에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던 금융 틀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되지 않았다. 앞으로는 새로운 금융의 개념이 지금의 것을 대체하게 될지도 모른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