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리컴즈, 몽골 대상의 웹툰 아카데미 론칭 양해각서 체결

0

몽골에서의 성공적인 ‘웹툰 아카데미’ 론칭을 위한 양해각서가 “경기웹툰페어 2019” 행사가 진행되는 일산 킨텍스에서 5월 11일 체결됐다. 양해각서는 한국의 웹툰회사인 토리컴즈, 몽골의 후레정보대학(Huree University of ICT), 몽골의 예술인총연합(The Council of Union of Mongolian Artists)과 몽골의 정보통신회사인 한스컴에 의해 조인됐다.

양해각서의 조인식은 토리컴즈의 이진우 대표, 후레대학의 권오석 행정처장, 한스컴의 이성욱 대표에 의해 진행됐으며, 몽골의 예술인총연합 투무르바타르(B. Tumurbaatar) 대표는 이날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조인식에는 경기웹툰페어 2019의 주관사인 경기콘텐츠진흥원 오창희 원장도 참석하여 향후 몽골에서 이루어질 몽골 웹툰아카데미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약속했다.

몽골은 역사적으로 무궁무진한 스토리텔링의 보고이며, 이를 기반으로 러시아를 포함한 동유럽에서의 콘텐츠 허브가 되고자 하는 원대한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거의 원석에 가까운 스토리들을 어떻게 현대적인 입맛에 잘 맞게 가공하여 큰 시장을 공략할 것인가가 관건이 될 터인데, 몽골이 선택한 전략중의 하나가 웹툰산업이다. 이날 조인된 양해각서의 내용은 이러한 원대한 계획을 현실화하기 위한 첫 단추이자 구조적 근간이 될 수 있는 웹툰 아카데미 교육기관에 대한 상호 협조를 약속한 것이 주 내용이다.

이미 한국에서 웹툰산업협회와 함께 웹툰PD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는 토리컴즈는 교육 시스템을 수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몽골과 같은 양질의 스토리 보고에 성큼 다가갈 수 있는 전략적 차원에서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토리컴즈는 향후 오픈할 글로벌 웹툰 플랫폼을 통해, 진출하는 각 국가들의 로컬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소개할 뿐만 아니라 이렇게 제작된 지역 콘텐츠를 다시 전 세계 글로벌 웹툰 플랫폼으로 서비스하여 비즈니스는 물론이거니와 적극적인 문화교류와 문화소통의 장으로 토리컴즈의 웹툰 플랫폼이 자리매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토리컴즈(ceo@torycoms.com)는 이 외에도 같은 장소에서 몽골 정보통신회사인 한스컴(Hanscom)과 웹툰 플랫폼 운영 및 콘텐츠 제공에 관한 계약을 체결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페이스북으로 댓글을 달아주세요!

About Author

국내 모바일 산업과 창업 생태계를 응원합니다. 모바일 트렌드에 대한 전문 컬럼을 기고하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을 소개하고 싶으시면 연락바랍니다. 적극 수용하겠습니다~♥

댓글 남기기